반응형

Book Shelf 75

고도를 기다리며

어느 날 내가 좋아하는 미드 '하우스 (House M.D)'를 다시 보다가 예전에는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넘겼던, 저 대사 '걔들보단 고도가 빨리 올걸요.'의 컨텍스트가 궁금해졌다. 뉘앙스는 '쟤들은 매우 늦을 것이다.'를 의미한다는 것을 굳이 '고도’가 누군지 몰라도 이해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래서, '고도’는 누군데? 저 대사에 등장하는 '고도’가 궁금해서, '고도를 기다리며’를 찾아서 읽었다. 매우 얇지만, 금방 읽히지는 않았다. 일단, 소설이 아니다. '햄릿’과 같이 자주 접하지 않았던 아래와 같은 형식의 희곡이다. 침묵. 둘이 다 움직이지 않고 서 있다. 두 팔은 흔들거리고 고개를 푹 숙인 채 무릎에는 맥이 빠졌다. 에스트라공 (힘없이) 우린 꽁꽁 묶여 있는 게 아닐까? (사이) 안 그래? ..

Book Shelf 2023.10.29

싯다르타

오랜만에 읽은 소설이 고전이네. 짧은 소설이고 생각보다 잘 읽힌다. 불교에 관심이 없거나, 다른 종교를 가지고 있더라고 큰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개인차가 큰 부분이니까. 어느 한 사람에게는 소중한 보배이자 지혜처럼 여겨지는 것이 어떤 다른 사람에게는 항상 바보 같은 소리로 들린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나는 동의하고 있어. 작품 해설에 나온 내용으로 소개가 충분할 것 같다. 싯다르타는 아무리 각성자라 할지라도 깨달음의 순간에 체험한 것을 말이나 가르침을 통하여 전달할 수는 없다는 사실, 즉 삶과 인식 사이에 가로놓여 있는 균열을 인지한다. 열반은 ‘이성적으로 파악되는 것이 아니라 한순간의 심오한 통찰 속에서 체험될 수 있는 것’임을 깨달은 싯다르타는 편력의 길을 계속한다. https:/..

Book Shelf 2023.02.11

DEATH 죽음이란 무엇인가

참여하고 있는 독서 모임의 새해 첫 지정도서의 주제가 밝고 명랑하지는 않네. 철학과 친하지 않기에, 책을 읽다가 유튜브에서 형이상학 강의를 찾아서 보고, 존재론에 대해서 보고, 참... 개론서도 이렇게 보기 어려워서야. 학교 다닐 때 키보드만 만지고 있을 게 아니라, 공부도 좀 해뒀어야 했다. 지금도 신해철의 음악을 좋아하지만, 어린 시절에는 거의 매일 들었고, 그의 음악에는 생에 대한 내용들이 많았다. 그 시절에는 요즘과 달리 책을 좋아하지 않았음에도 많은 생각을 해볼 수 있었다. 지구라는 별에 잠시 머물렀다 떠나야 한다는 사실을 얼마나 자주 떠올리는가? 사실 우리는 이런 질문을 달가워하지 않는다. '영혼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본인의 생각을 밝히고 시작하는 이 책은 물리를 기반으로 하는 현실 세계와 ..

Book Shelf 2023.01.15

시민의 교양

종이책과는 달리 전자책은 사놓고 까먹으면 눈에 띄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었네. 구매한 지 4년 만에 읽었다. 책이 출간된 지 오래되어 책에서 보여주는 통계자료 등은 오래전 자료지만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1권'을 재밌게 읽었었는데, 이 책도 지루한 내용을 쉽고 재밌게 풀어서 설명하고 있다. 경제체제와 세금 등 겹치는 내용도 조금 있지만, 이 책의 설명이 조금 더 자세하다. 일반적으로 간접세는 조세에 대한 저항이 상대적으로 적다. 자신의 선택이 세금을 발생시켰다고 생각해서 강제성이 적고 평등해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인의 소득을 고려했을 때는 간접세가 공평하다고 말하기 어렵다. ... 소득을 기준으로 할 때, 간접세는 저소득자의 실질적인 부담을..

Book Shelf 2022.12.03

눈뜬 자들의 도시

'눈먼 자들의 도시'와는 다르게, 시작은 발랄하고 코믹하다. 하지만,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발랄함은 사라지고 우울한 블랙 코미디로 침잠한다.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에서는 그래도 주인공은 이름으로 불러주더니, 이 작품은 '눈먼 자들의 도시'와 같이 등장인물 누구 하나 이름으로 지칭되지 않는다. 유일하게 '눈먼 자들의 도시'에서 등장했던 눈물을 핥아주는 개의 이름만이 언급된다. 중앙 정부는 사랑하는 아버지처럼, 곧고 좁은 길로부터 벗어난 수도의 주민에게 돌아온 탕자의 우화에서 배워야 할 숭고한 교훈을 일깨워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정부는 그들에게 진정으로 뉘우치고 완전히 회개하면 용서 못할 잘못이 없다고 말합니다 ... 여러분의 조국의 명예를 드높이십시오, 조국의 눈이 여러분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

Book Shelf 2022.10.31

그런 깨달음은 없다

참여하고 있는 독서 모임에서 같이 볼 책으로 선정되어 읽어봤는데. 특이한 책이다. 이거 정리하면서 알았는데, 내가 구매한 책 중에서 이 책이 '종교' 카테고리로 분류되는 첫 번째 책이다. 아직 깨달음을 얻지 못해 시작한 책은 일단 끝까지 봐야 하는 편인데, 읽으면서 이걸 계속 읽어야 하나 그냥 치울까? 라는 생각이 이렇게 여러 번 드는 책도 매우 오랜만이다. 이 까칠한 아저씨가 좋아하는 상태, 폭발, 핵폭발, 화학적, 세포, 분비선 등 몇몇 단어를 없는 셈 치고 읽으면 거부감이 조금 덜하다. 과학적인 증거도 없고 그걸 입증해줄 만한 과학계 사람도 없지만, 나는 이런 사실을 시장에 내놓고 팔려고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사람들의 호기심을 만족시키는 데는 아무 관심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하시니, 그 초능력 등..

Book Shelf 2022.10.22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

오래전에 종이책으로 사놓고 안 봤던 ‘눈뜬 자들의 도시’를 읽으려다가 이북이 나왔나 찾다가,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가 이북으로 출간된 것을 보고 출간 순서를 찾아보니 번역서 출간 순서와는 다르게 이 책의 출간이 먼저라서, 도시 3부작인가 하고 구매했다. 읽으면서 ‘눈먼 자들의 도시’와는 전혀 연관이 없는데 뭘까 했더니, 이유가 있었다. 마케팅의 힘이었다. 원제는 이며, 도시 시리즈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책을 사서 보기 전에 약간의 정보를 찾아볼까 하는 생각이 살짝 든다.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로 출판되었다. https://namu.wiki/w/주제%20사라마구#fn-4 주제 사라마구 - 나무위키 주제 사라마구는 쉼표와 마침표 이외의 문장부호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문체로 유명하다. ..

Book Shelf 2022.09.18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

저자가 롤 모델로 삼으려 했던 데이비드 스타 조던이라는 인물의 삶을 따라가면서 그의 삶을 조명하고 저자의 고민 그리고, 드러나는 사실과 반전이 어우러져 읽으면서 뭐지? 흐름이 뭐 이래? 하다가… 어?! 와우! 하게 되는 스릴러 느낌도 있고, 여러 가지 생각하게 하는 책이다. 목차도 추상적이라, 별다른 정보 없이 쭉 읽었고, 아무런 정보 없이 보면 더 재밌는 책이라고 생각해서 최대한 스포일러를 피해 본다. 제목에 명시적으로 적힌 물고기만 언급해보면, 분류학에서 어류가 없다고 해서 우리가 알던 물고기가 사라지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물고기라고 부르지 않을 것도 아니지만, 과학의 엄밀함에는 중요한가 보다. 하지만, 과학도 언제나 엄밀한 것은 아니니, 공룡에게 깃털도 생겼는데 장래에 분류학의 발전으로 어류가 다시..

Book Shelf 2022.09.12

명상록

마르쿠스 황제는 자신의 비망록이 세상에 공개되어 후세에 읽힐 것이라고 상상해봤을까? 책 초반에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코모두스의 아버지라는 것을 보고 영화 글래디에이터에서 봤던 노황제 그분이 생각나서 왠지 모르게 반가웠다. 170~180년 사이에 쓰였을 것이라고 하니, 이 책이 내가 봤던 고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고전이 아닐까 싶다. 책을 읽으면서 종교서를 읽는 듯한 느낌과 교양 수업으로도 만나 본 적은 없지만, 철학과 교수님에게 혼나는 기분이 살짝 들었다. 선악을 판단하지 말고 이렇게 하라, 그렇게 하지 말라 계속 혼난다. 자기 자신에게 쓴 글이 엄격하다. 우리 대부분은 자신에게 관대하지 않은가? 마르쿠스 황제는 철인이면서 득도하셨을 듯하다. ‘판단을 하지 않으면 괴로움이 사라진다.’ ’얼마나 오래 사..

Book Shelf 2022.09.05

다른 의견

이런저런 비슷한 책들을 봤고 머리로 이해했다고 생각했으나, 매번 어렵다.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에 동조해서 논쟁을 피하는 성격도 아니라서 의견을 개진하고 강한 저항이 등장하면 강 대 강으로 부딪쳤었다. 까칠하던 어린 시절보다는 많이 나아졌다고 자평하지만, 여전히 부드럽게 설득하지 못한다. 하여, 다시 이견 조율을 다룬 책을 또 하나 집어 들어봤다. 도서 미리 보기 기능으로 본 책의 도입부에 등장하는 ‘논쟁하는 법을 모르니 의견이 충돌하면 거기에 걸려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다.’라는 문장이 와 닿아서 구매한 이 책은 계속 비슷한 논거가 반복되고, 심리학자분들이 참 다양한 이름 붙이기를 좋아하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되지만, 재밌게 읽었다. 책 뒤에 요약편이 있으니 서점에선 요약편을 보고 읽을지 덮을지 판단하는 ..

Book Shelf 2022.08.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