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 7

숨쉬듯 가볍게

[2018년 11월 18일 작성글 옮김] 처음부터 끝까지 정주행한 팟캐스트는 지대넓얕이 유일하다. 4명의 패널 중 1명인 김도인님의 저서 ‘숨쉬듯 가볍게’를 최근에 읽었다. 명상이라는 것에 대해서 생각해 본 적도 없고 관심도 없었다. 이런 유의 책을 읽으면 언제나 그렇듯이 공감이 가는 부분과 이 무슨 헛소리 인가 하는 부분이 있다.이 책의 내용 중 ‘인사이드 무비’ 라고 명명한 명상을 소개하는데 애써 잊고 묻은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감정을 떠올려서 반복 경험을 하라고 하는데, 무슨 헛소리야 하면서 재꼈다. 항상 새로운 변화를 받아들이는 것이 좋다는 예스 프로젝트는 거창한 포장을 걷어내면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보아라. 혼자만의 세상에 갇혀 있으면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어필한다. 책에 나온..

Book Shelf 2019.01.05

이동진 독서법

[2018년 10월 27일 작성글 옮김] 회사에서 추석 선물로 받은 책들 중에서 또 다른 한 권이다.책을 왜, 어디서, 어떤, 어떻게 읽는가에 대한 가벼운 내용을 다루고 있다. ‘책을 펼쳐 들면 순식간에 나만 남습니다.’라고 시작하는데 난 순식간에는 안 되더라. 책에서 다루는 많은 내용 중에서 어떤 책을 읽을 것인가를 제외하고 많은 것이 이북으로 해결된다고 생각한다.요즘에는 이북을 선호하여 이북으로 출판되지 않은 책일 때에만 종이책을 구매한다. 책에서 언급하는 책을 너무 아끼지 말라는 이야기에 동의하지만, 종이책을 볼 때면 약간 조심스러워진다. 이제 밑줄을 긋는 것에는 크게 부담이 없지만, 메모를 하거나 접는 것은 아직 부담스럽다. 이북은 그런 면에서 아주 자유롭다. 얼마든지 밑줄, 메모, 책갈피를 추가..

Book Shelf 2019.01.05

일요일의 역사가

[2018년 4월 22일 작성글 옮김] 열한 편의 다양한 역사적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엮어놓았다. 그래서일까 자연스럽게 한 호흡으로 읽히지는 않는다. 역사에 관한 이야기라 자꾸 수치와 지역이 자주 등장해서 그럴지도 모른다.두 번을 읽어봤지만, 단편적인 내용만 기억에 남는다. 읽은 티를 내려면 쓰면서 읽어야 할듯하다. 하나의 주제를 길게 가져가면 은연중에 내용이 반복되면서 기억에 잔상이 남는데 짧은 단편 모음이다 보니 반복은 셀프다. 리디북스 : 일요일의 역사가 #독서 #추천도서 #일요일의역사가 #나만몰랐던사실들 너 자신을 알라. 아는 것이 지혜sophia일진대 그중 가장 큰 지혜는 바로 자신을 아는 일이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이 무엇인가? 남에게 충고하는 일이다. 그렇다면 세상에서 가장 어려..

Book Shelf 2019.01.03

어떻게 살 것인가

[2018년 3월 21일 작성글 옮김] 주된 내용으로 어떻게 삶을 채워 나갈 것이며 어떻게 죽음을 준비할 것인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더 나은 삶을 위해 좋아하는 일을 찾고 타인과 연대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전하고 있다. 리디북스 : 어떻게 살 것인가 #독서 #추천도서 #어떻게살것인가 #유시민 세상이, 다른 사람이 내 생각과 소망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배려해준다면 고맙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해서 세상을 비난하고 남을 원망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 소극적 선택도 선택인 만큼, 성공이든 실패든 내 인생은 내 책임이다. 어떻게 살 것인가 | 유시민 저하루의 삶은 하루만큼의 죽음이다. 어떻게 생각하든 이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 새날이 밝으면 한 걸음 더 죽음에 다가선다. 어떻게 살 것인가 | 유시민 저남이 내..

Book Shelf 2019.01.03

대통령의 글쓰기

[2018년 3월 8일 작성글 옮김] 이 책은 연설문을 기준으로 글쓰기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그럼에도 주로 코드를 작성하고 기술 문서를 쓰는 나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 많다.내용이 딱딱하지 않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일화도 많아 읽으면서 좋았다. 리디북스 : 대통령의 글쓰기 #독서 #추천도서 #대통령의글쓰기 복잡한 것보다는 단순한 게 낫다. 잘 아는 내용일수록 단순해지고, 모를수록 복잡해진다. 대통령의 글쓰기 | 강원국 저“그 사람이 살아온 날들을 보면 그 사람이 살아갈 날들이 보인다.”노무현 대통령이 자주 쓰던 말이다. 중요한 것은 행동과 실천이다. 말로만 해서는 진정성을 얻을 수 없다. 대통령의 글쓰기 | 강원국 저 끝을 먼저 생각하고 시작했다.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가는 곳을 알아야 떠..

Book Shelf 2019.01.01

말의 품격

[2017년 12월 23일 작성글 옮김] 잘 읽히는 책이다. 까칠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데 공감 가는 말이 많다.말을 부드럽게 잘한다는 게 쉽지 않은데...신경을 조금 더 써야겠다.아래 문구는 또 다른 이유로 공감이 간다. 리디북스 : 말의 품격 #독서 #말의품격 #일독을권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마음을 누일 곳이 필요하다.몸이 아닌 마음을 누일 곳이.물론 그 공간은 물리적인 장소뿐만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이 될 수 있다. 우리가 가슴에 품고 있는 고민을 종종 타인에게 털어놓는 것도 어쩌면 이런 이유 때문인지 모른다. 고민을 해결하려는 목적보다는 마음을 쉬게 하려는 목적으로 말이다.말의 품격 | 이기주 저

Book Shelf 2018.12.21

개정판 | 공산당선언

[2017년 9월 23일 작성글 옮김]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이 확실히 읽기 편하게 쓰인 거구나.이 책 읽는 내내 거부감 들어서 생각보다 힘들게 읽었네.시대적인 배경이 꼭 그래야만 했는지 내 공부가 부족해서 모르겠지만 내용이 너무 극단적이야.그냥 역사서로서 읽어보는 건 괜찮을 거 같다.자본주의의 어두운 단면이 명확하게 나오네.아래는 책에서 설명하는 프롤레타리아 계급에 대한 내용이들은 오직 일자리를 찾을 수 있을 때에만 생존할 수 있으며, 오직 자신들의 노동이 자본을 증대시킬 수 있을 때에만 일자리를 찾을 수 있다. 자신을 조금씩 팔아치워야만 하는 이러한 노동자들은 다른 모든 상거래의 품목과 같은 하나의 상품이며, 이로 인해 온갖 경쟁과 시장의 흥망성쇠에 내맡겨져 있는 것이다.- 개정판 | 공산..

Book Shelf 2018.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