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I'm Prostars

차례가 없는 책 '포트로벨로의 마녀' 본문

취미

차례가 없는 책 '포트로벨로의 마녀'

prostars 2007.11.02 14: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금술사'의 파울로 아저씨 책이다.
여러 가지 가르침이 섞여 있지만 딱딱하지 않고 재미있게 녹아있다. (그렇다고 킬킬거리면서 볼 수 있다는 건 아니고...)
일단 소설은 이것저것 다 집어치우고 일단 재밌어야 한다.
소설책을 보면서 공부를 하겠다거나 엄청난 깨달음을 얻고자 한다면 전문 서적이나 자기개발서를 읽는 것을 권한다.
에고...
요점은 이게 아니라.
'차례'가 없는 이 '포르토벨로의 마녀'라는 책은 재밌다는 것이다. 쿠쿠 -_-;
보통 앞에 '차례', '서문', '추천 글' 정도는 있게 마련인데... 이 책은 거의(앞에 뭔가 두 장이 있긴 하거든...) 없다.
전개 방식도 매우 독특하다. 각 인물의 시점이 교차하며 한 챕터씩 전개되는 이야기 그러면서도 어색함 없이 계속 연결이 된다.

재밌는 와중에 건질 것도 많다.
그중에서 소설 속에 계속 나오는 이야기 중 하나는 현재에 출실 하라.
매우 공감하는 이야기다.
뜸금없지만 한 노래가 생각난다. 아니 그 노래의 한 소절이...
미래를 위해선 언제나 오늘은 참으라고 간단히 말하지만
현재도 그만큼 중요해 순간과 순간이 모이는 것이 삶인걸
N.EX.T : '나는 남들과 다르다.' 중에서...

더하기 : 요즘 책이 대부분 그러하듯 이 책도 역시 내가 싫어하는 양장본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